울산

검색
닫기

심규명 "송병기 출마, 민주당 판세에 악영향" 사퇴 촉구

0

- +

심 전 시당위원장, 울산 남구갑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전 울산시당위원장은 1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남구갑 출마 선언과 동시에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이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전 울산시당위원장은 1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남구갑 출마 선언과 동시에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이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전 울산시당위원장이 21대 총선 울산 남구갑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근 같은 선거구에 공천을 신청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서는 사퇴를 촉구했다.

심 전 시당위원장은 1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남구의 재도약을 이끌고 민주당이 추진하는 개혁의 일꾼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원외에서 활동하면서 유니스트 승격과 울산외곽순환도로 예산 편성, 공공병원 유치 등 굵직한 지역현안사업을 해결했다"며 "국회로 보내준다면 산적해 있는 민생현안 처리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입법 활동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남구갑 선거구 출마를 공식 선언한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에 대해서는 출마 재고를 촉구했다.

송 전 시당위원장은 "송 전 부시장이 선거에 나서겠다고 하는 바람에 많은 민주당 당원들이 우려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 전체 판세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울산 시정 운영에 부담이 될 것을 우려해 부시장직마저도 사퇴하신 분이 당원들에게 더 큰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는 출마를 강행하는 이유를 알 수가 없다"며 "죄가 없다면 정정당당하게 법정에서 대응해 명예를 지키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