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검색
닫기

울산 산재전문병원 건립 본격화…500병상 확대도 추진

0

- +

울산시·울주군·근로복지공단 성공적 건립 위한 업무협약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예정부지. (사진=자료사진/울산시 제공)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예정부지. (사진=자료사진/울산시 제공)
울산 숙원사업 중 하나인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울산시와 울주군, 근로복지공단은 21일 근로복지공단에서 산재전문 공공병원의 성공적인 건립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병원부지 무상제공(울산시·울주군 공동),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 역할 추진(공단), 향후 500병상 규모 확대 추진(울산시‧울주군‧공단)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공공병원이 없는 울산시에 2019년 1월 29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적정성 검토 결과 총 사업비 2059억원으로 확정됐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재전문 공공병원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2019년 10월~2020년 3월)을 했고, 울산시와 울주군, 근로복지공단은 지역사회 공공의료 기능 강화 요구를 단계별 로드맵에 반영하기로 했다.

단계별 로드맵을 보면, 개원 시점인 1단계는 300병상 규모로 18개 진료과목을 갖춘 '아급성기(응급치료를 끝내고 재활에 들어가야 할 단계) 치료와 재활 중심 병원'에서 울산시가 요구한 어린이 재활, 장애인 치과, 수지 접합, 화상 재활, 심뇌혈관 조기 재활 등과 지역 응급의료기관 및 감염내과 등을 포함해 공공병원 역할을 담당한다.

18개 진료과목은 내과(소화기, 호흡기 또는 감염, 심장),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외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안과, 이비인후과, 비뇨의학과, 영상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재활의학과, 치과, 응급의학과, 직업환경의학과 등이다.

인력은 전문의 54명에 간호 인력 228명을 포함해 모두 585명에 이를 전망이다.

2단계는 500병상 규모, 20개 진료과목으로 확장해 급성기 치료를 중심으로 지역 응급의료센터, 지역 심뇌혈관센터, 모자보건센터 등 전문 진료센터를 운영한다.

2단계는 개원 이후 4~5년 이후로 예상되지만 병원 운영 상황에 따라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울산시와 울주군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산재전문 공공병원이 500병상 규모로 지역 책임의료기관 역할을 하는 공공병원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연계해 우수 의료진을 확보하고 의료·바이오산업을 육성하는 데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굴화리 태화강변 공공주택 지구에 부지 3만3천㎡, 연면적 4만7천962㎡,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2021년 착공해 2024년 준공된다.

실제 개원은 2025년 1월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