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검색
닫기

울산시, 구·군별 '제각각' 다자녀가정 정의 통일한다

0

- +

연말까지 관련 자치법규 39건 정비 마치기로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울산시가 전국 최초로 다자녀 가정 지원 자치법규 정비에 나선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시와 구·군에서는 다자녀 가정에 대한 통일된 정의가 없어 나이와 자녀수, 지원 내용 등이 모두 달랐다.

주민 혼선이 가중되자 울산시는 지난 1월 다자녀 가정 지원 기준 관련 사업(25개 사업 30개 조례)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2월부터는 시·구·군 관련 부서와 통일 방안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갖고, 정비 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특히 다자녀 가정의 정의에 대한 통일된 기준이 명확하지 않았던 '저출산 대책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상의 정의 규정을 신설했다.

시와 구·군 등에서 다르게 지원하고 있는 다자녀가정 관련 지원 자치법규 기준 마련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기도 했다.

올 연말까지 관련 자치법규 39건에 대한 정비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시는 현재까지 9건의 자치법규를 개정 완료했으며, 상반기 중 12건, 하반기 중 17건을 제·개정한다는 계획이다.

이형우 복지여성건강국장은 "다자녀 가정 지원 자치법규 정비는 전국 최초인 만큼 다자녀 가정의 경제와 육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